휴스턴교차로
신문보기
교차로신문
[문의전화]
  • 전화 : 713-827-0063
  • 팩스 : 713-827-0018
미국뉴스
RSS RSS 주소 복사
  • 연방대법원이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정책인 DACA의 위법여부를 오는 10월 시작되는 새 회기에서 다루기로 했다. 그럴 경우 내년 6월말까지 판결을 내리게 돼 DACA 추방유예정책은 앞으로 1년은 더 유지된다. 70만 드리머들의 운명이 걸린 DACA 추방유예 정책이 연방대법원에서 오는 10월 새회기중에 위법 여부를 판정받게 돼 앞으로 최소한 1년은 더 유지하게 됐다. 연방대법원은 28일 DACA 추방유예정책을 오는 10월 시작하는 새 회기에 다루기로 결정했다. 연방대법원이 10월에 시작하는 새회기에 심리하게 되면 내년 6월말까지 판  [hstkcr - 19.07.04 06:33:12]

  • ‘영주권 쿼타상한제 철폐’

    하원서 법안 통과 확실시, 한국 출신 대기기간 늘어 영주권의 국가별 쿼타상한제를 철폐하는 법안의 연방하원 통과가 확실시되고 있다. 26일 이민법전문사이트인 이미그레이션로닷컴에 따르면 지난 2월 연방하원에 상정된 ‘고급기술보유 이민자노동자 공정대우법안’(H.R.1044)을 지지하는 의원이 모두 311명으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하원 지도부는 조만간 이번 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질 경우 이변이 없는 한 통과는 확정적이다. 현재 하원 법사위원회에 계류 중인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국가별 쿼타 상한제로 인  [hstkcr - 19.07.04 06:32:57]

  • H-1B 고용주 온라인 등록

    내년 4월부터 의무화 전망 내년부터 전문직 취업비자(H-1B) ‘고용주 온라인 사전 등록제’가 의무화될 전망이다. 연방국토안보부(DHS)는 지난달 내년 4월부터 시작되는 2019회계연도분 H-1B사전접수부터 ‘고용주 온라인 사전등록제’를 시행해 H-1B비자 신청에 앞서 반드시 모든 고용주가 최소30일 전에 인터넷을 통해 사전등록을 하도록 하는 방안을 연방관보에 개제했다. ‘고용주 사전등록제’는 외국인 직원 채용을 위해 H-1B비자 청원서(I-129)를 제출하려는 미국 내 고용주가 H-1B비자 신청서 제출 이전에 H-1B비자 고용주   [hstkcr - 19.07.04 06:31:56]

  • 트럼프“독립기념일 직후”, 추방명령 2,040명 첫 타겟 뉴욕 등 10개 대도시서 2,040여 불체 가족 우선 대상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달 뉴욕시를 비롯한 10개 대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펼치려 했던 대규모 불체자 체포·추방 작전을 독립기념일 직후 전개하겠다고 밝혀 또 다시 이민사회를 긴장시키고 있다. 1일 USA투데이에 따르면 일본에서 진행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23일부터 시작하려다 2주간 연기했던 불체자 체포·추방 작전을 7월4일 이후 펼칠 계획”이라며 “그때까지 기적적인 일이 일어나지   [hstkcr - 19.07.04 06:31:09]

  • 펩시, 페트병 대신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 발매

    세계 최대의 음료수 회사 가운데 하나인 펩시가 페트병이 아니라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출시한다고 뉴욕 타임스(NYT)가 27일 보도했다. 펩시는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가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여 환경에 도움이 된다고 소비자들을 설득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주스라면 몰라도 생수가 알루미늄 캔에 들어 있는 것에 거부감을 느낀다고 말하고 있어 이를 극복하고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가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인지는 아직 장담하기 어렵다. 펩시는 이날 내년부터 알루미늄 캔에 든 생수를 아쿠아피나라는 브랜드로 일부 소매점 및 음식  [hstkcr - 19.07.04 06:30:45]

  •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휴전에 급등 마감

    뉴욕증시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하면서 하반기 첫 거래일인 1일(현지시간) 급등세로 마감했다. 미중 양국이 추가관세 부과를 일단 중단하고 교착 국면에 접어들었던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하면서 투자자들에게 안도감을 줬다. 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나스닥도 1% 넘게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7.47포인트(0.44%) 오른 2만6717.4  [hstkcr - 19.07.04 06:30:22]

  • 트럼프 "어처구니없어" 미국 연방대법원이 내년 실시될 예정인 인구조사(Census)에서 시민권 유무를 묻는 항목을 추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다.  26일 AP통신에 따르면 미 대법원은 이날 "행정기관들은 중요한 결정에 대해 진정한 정당성을 제시해야 한다"며 지방법원이 인구조사 항목을 미 상무부에 되돌려 보낸 것은 정당하다고 판시했다.  미 상무부는 10년마다 실시하는 인구조사 시행에 시민권 보유 여부 질문이 투표권법 시행에 도움이 된다는 논리를 제시했으나,   [hstkcr - 19.07.04 06:29:56]

  •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연이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을 맹공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1일 트윗을 통해 "또 한 번 도널드 트럼프는 그가 미국인을 위한 결과를 얻는 것보다 자신을 위한 사진찍기에 더 관심이 있다는 걸 입증했다"면서 "그는 사람을 죽이려 하는 폭군 김정은을 거듭 국제무대에 띄워주고는 거의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가 얻은 것이라고는 (애초) 중단되  [hstkcr - 19.07.04 06:29:25]

  •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 간의 경쟁도 본격화된다. 오는 26일(현지시간) TV 토론을 시작으로 내년 7월까지 경선 레이스를 펼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란 확실한 후보가 정해진 공화당과 달리 24명의 후보가 난립한 민주당의 대권 레이스는 경선부터 치열하다. 민주당은 내년 3월까지 총 12번의 TV 토론을 열어 지지층 결집과 확대를 노린다. 현재 구도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독주 체제다. 그는 지난 4월 대선 출마 선언 이전부터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지난 17일까지 주요 여론조사를 평균한 값에   [hstkcr - 19.07.04 06:29:04]

  • 피자 체인 도미노가 올 하반기 무인 피자 배달 자동차 ‘R2’를 이용한 휴스턴에서 배달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도미노 피자는 전 세계 16,000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매일 300만 개 이상의 피자를 판매하고 있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배달 주문으로 오래전부터 자율 주행 배달 자동차에 대해 관심을 보여 왔다. 운전석도 핸들도 브레이크도 없고 일반 자동차 절반 자동차 폭에 길이는 2.5m 정도 크기로 40km/h로 달리는 ‘R2’ 자율 주행 배달 자동차는 피자를 따뜻하고 빠르게 배송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R2를 만든 ‘뉴로  [hstkcr - 19.07.04 06:28:29]

  • '부녀 익사' 충격 속 美하원, 국경 인도적지원안 통과…5조원 규모

    미 하원이 27일(현지시간) 46억달러(약 5조3245억원) 규모의 국경 인도적 지원안을 통과시켰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민주당이 장악하고 있는 미 하원은 이날 찬성 305표 대 반대 102표로 해당 법안을 가결했다. 이 법안은 전날인 26일 공화당이 주도하는 미 상원에서 넘어온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이주민 보호시설 수용능력 강화 요청을 반영한 것이다. 이날 표결에선 공화당 176명이 찬성표를 던졌으며, 민주당에선 129명이 법안에 찬성했다. 당초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주민 보호시설에 보다 강력한 보호장  [hstkcr - 19.07.04 06:28:13]

  • 미국 자동차 운행 평균 11.8년

    배터리 등 차량 품질 높아진 덕분  미국 내에서 운행되는 승용차와 트럭들의 평균 사용 연수가 11.8년이 돼 사상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IHS 마킷이 발표한 통계에서 나타났다.  27일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배터리 품질과 기술이 좋아지면서 미국 소비자들은 차를 바꾸지 않고 훨씬 오래 쓰고 있다. 11.8년은 지난해보다 0.1년 더 늘어난 것이다. 평균 사용 연수 증가 속도는 더디지만 앞으로 10년 이내에 평균 12년을 넘어설 것은 확실하다. IHS 마킷의 세계자동차애프터마켓 책임자 마크 성은 &quo  [hstkcr - 19.07.04 06:27:07]

  • 미국 성인 5분의 1은 타인의 음주로 인해 재산상 또는 신체상 피해를 입는 경험을 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CNN은 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캘리포니아 공공보건연구소 알코올연구그룹 및 노스다코타대 의학보건대학원 공동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연구 기반이 된 조사는 지난 2015년 미 성인 87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5분의 1이 최근 1년 간 타인의 음주로 해를 입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여성의 21%, 남성의 23%가 최소 1번 이상 해를 입었으며. 가장 일반적인 피해 유형은 괴롭힘이었다. 다만  [hstkcr - 19.07.04 06:26:11]

  • 트럼프 "불법 이민자 수백만 명 다음주부터 쫓아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불법 이민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체포와 추방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트위터에 “다음 주에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무단으로 미국에 들어온 불법 이민자 수백만 명을 내보내는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며 “(미국에) 들어오는 속도만큼 빠르게 내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에 있는 불법 이민자들은 1천200만 명으로 추정되며, 대부분 멕시코와중미 출신이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행정부가 미 전역의 주요 도시에서 불법 이민자 가족에 대한 대규모 단속을 지난 몇 달간 준비해 왔다며, 트럼  [hstkcr - 19.06.21 07:01:21]

  • 뉴욕주가 합법적 체류 서류를 갖추지 못한 불법체류자들도 운전면허 시험을 보고 면허증을 소지하며 차를 몰 수 있도록 했다. 18일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불체자들의 운전면허증 획득을 허용한 '녹색불' 법이 주 상하원을 통과하고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가 곧바로 서명해 발효됐다.  미 불체자의 운전면허증 허가는 뉴욕주가 처음은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정책이 갈수록 기세등등해지는 상황이라 주목되는 사건이다.  운전면허증은 미국 생활의 필수 중 필수라고 할 수 있다. 미국은 법률상 연방 관련 기관이 아니면 체류 신분을  [hstkcr - 19.06.21 07:00:5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