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교차로
신문보기
교차로신문
[문의전화]
  • 전화 : 713-827-0063
  • 팩스 : 713-827-0018
국제뉴스
RSS RSS 주소 복사
  • 뉴질랜드 총격범, 게임하듯 49명 살인 '17분 페북 생중계'

    50명에 가까운 목숨을 앗아간 뉴질랜드 총격 테러범 중 1명이 범행 현장을 카메라로 17분간 생중계했다. 그는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자신이 직접 총격을 가하는 모습까지 공개한 뒤 유튜브에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경찰은 순식간에 소셜미디어에 퍼져나간 이 영상을 삭제하고 있으며 소셜미디어에서 공유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15일 뉴질랜드 헤럴드에 따르면, 자신을 브렌튼 테런트라고 소개한 한 남성은 오후 1시 40분쯤 페이스북에서 생중계를 시작했다. 그는 테러 현장인 뉴질랜드 남섬 동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 중심부에 위치한 딘스   [hstkcr - 19.03.16 00:48:38]

  • 베트남 미용실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원하면 무료"

     베트남 미용실 "김정은·트럼프 헤어스타일 원하면 무료"  하노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기념  평화 기원 이벤트…예상외로 반응 좋아      베트남의 한 미용실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독특한 헤어스타일을 따라하고 싶은 고객에게 무료 서비스를 해주기로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베트람 하노이에 있는 투안 두옹 뷰티 아카데미는 북미 정상회담이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것을 기념해 이번주부터 오는 28일까지   [hstkcr - 19.03.01 01:14:19]

  • 캐나다 해변에서 '사람 발' 15번째 발견

    캐나다 해변에서 '사람 발' 15번째 발견   2007년부터 유독 사람 발이 자주 발견돼 의문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한 해변에서 사람의 발이 15번이나 발견돼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미 CNN에 따르면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해변에서 15번째 사람의 발이 발견된 사실은 브리티시컬럼비아주 검찰 당국이 이날 대중의 제보를 공식 요청하면서 확인됐다.  작년 9월 발견된 15번째 사람의 발은 9.5 사이즈 남성용 회색 운동화, 파란색 양말과 함께 발견됐다. 검시관은 뼈 구조 등을   [hstkcr - 19.03.01 01:19:48]

  • 英성공회, 모든 교회 일요일마다 예배 의무화 폐지

     英성공회, 모든 교회 일요일마다 예배 의무화 폐지  신자 감소로 여러 교회 담당하는 신부 늘어      영국 성공회가 22일 신자 감소와 신부들의 과로를 인정, 모든 교회들이 일요일마다 예배를 보는 것을 의무화한 400여년에 걸친 규정을 폐지했다. 1603년 제정된 교회법은 모든 교회의 신부들에게 일요일마다 아침 저녁으로 신자들을 위한 예배를 볼 것을 의무화했다. 그러나 수십년에 걸쳐 신자 수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많은 신부들, 특히 농촌 지역의 신부들이 여러 개의 교회를 담당해야 하게   [hstkcr - 19.03.01 01:12:43]

  • 25명 사망자 부른 埃 열차사고, 기관사 말다툼 때문

     25명 사망자 부른 埃 열차사고, 기관사 말다툼 때문  다른 기관사와 싸우느라 운전석 비워 제동장치 작동시키지 못해  이집트 검찰, 무모한 기관사 체포          최소 25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47명을 부상하게 만든 이집트 카이로 시내 람세스역에서 발생한 열차 충돌 사고는 두 기관사 간의 말다툼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이집트의 나빌 사데크 검찰총장이  밝혔다. 사데크 총장은 속도 완충 턱과 충돌 사고 후 화재를 일으켜 많은 인명피해를 부른  [hstkcr - 19.03.01 01:11:18]

  • 지구종말 시계 '자정 2분전' 사상 최저 유지

    인류의 파멸 시간을 나타내는 '둠스데이 시계(Doomsday Clock)'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 국면에도 종말에 가장 가까운 자정 2분 전(오후 11시58분)을 유지했다.  24일 CNN에 따르면 매년 '둠스데이 시계'의 시간을 발표하는 핵과학자회보(BAS)는 이날 2019년 시계를 오후 11시58분으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지구종말 시계가 가동된 1947년 이후 자정(지구종말의 시간)에 가장 가까운 시간으로 조정된 시간을 올해도 유지한 것이다. 둠스데이 시계는 미국이 수소폭탄을 개발한 다음해인 1953년  [hstkcr - 19.01.26 07:27:09]

  • 호날두, 240억 탈세 벌금 물고 23개월 징역형 집행유예

    호날두가 22일 파트너와 함께 스페인 마드리드 법원에 도착하고 있다 . 포르투갈 출신의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2일 스페인 법정에서 이전 레알 마드리드 시절 탈세 부정 행위를 인정하고 1880만 유로(2140만달러, 242억원) 벌금을 납부하는 대신 23개월 징역형의 집행유예 처분을 받았다. 호날두(33 유벤투스)는 2011년~2014년 스페인 세무 당국을 속이며 1480만 유로의 세금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았다. 2017년 마드리드 검찰은 호날두가 버진 아일랜드의 유령회사를 이용해 세무 당국으로부터 "총 수입액  [hstkcr - 19.01.24 00:34:25]

  • 북미 고위급 회담, 스웨덴에서 열려

     북미 고위급 회담, 스웨덴에서 열려 …주말까지 이어질 듯   스웨덴 외무장관도 회담 참여할 듯   北국제관계도 의제 포함     미국과 북한 고위 외교관들이 18일 스웨덴에서 회담을 갖고 있다고 스웨덴 현지언론과 AP,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스웨덴 언론 스벤스카 다그블라더트는 이날 "북한과 미국 대표단의 고위급회담이 스웨덴의 비밀 장소에서 열렸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향후 정상회담에 관한   [hstkcr - 19.01.22 01:15:45]

  •  영국, 97세 '여왕 남편' 차 사고에 "고령층 운전 금지" 논란

     영국, 97세 '여왕 남편' 차 사고에 "고령층 운전 금지" 논란   영 자동차협회 "늙은 사람에게 차량은 필수적"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97·에든버러 공작)이 운전 중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한 뒤 영국에서 고령층의 운전 허용 문제를 놓고 논쟁이 점화됐다. 필립공은 17일 동부 노퍽 카운티의 왕실 별장인 샌드링엄 하우스 인근에서 다른 차와 충돌해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입었다.  18일 BBC는 고령인 필립공이 이번 사고  [hstkcr - 19.01.22 01:14:54]

  • 달에서 면화씨 싹텄다…中창어4호, 달에서 식물키우기 성공

     달에서 면화씨 싹텄다…中창어4호, 달에서 식물키우기 성공   중국의 달 탐사선 창어(嫦娥)4호가 달에 싣고 간 씨앗들 가운데 면화씨 하나에서 달 최초로 싹이 텄다고 중국국가항천국이 15일 밝혔다. 지난 3일 처음으로 달 뒷면에 착륙한 중국 달 탐사선은 생물과학 실험을 위해 달에 지구로부터 가져간 면화 씨들을 뿌렸다. 이번 실험을 이끈 충칭(重慶)대학의 셰겅신 교수는 달에 착륙한 창어4호의 착륙기 위투(玉兎)에 실린 통 속에 면화와 평지 씨, 감자, 애기장대 씨 등과 함께 과일파리 알과 약간의 효모 등이   [hstkcr - 19.01.22 01:13:51]

  •  日, 약물로 기억력 회복실험 성공…치매 치료길 열리나     베타히스틴 메실레이트 복용 후 기억력 증진   일본 연구팀이 약물 복용을 통해 잃어버린 기억을 되찾아주는 실험에 성공했다. 알츠하이머 등 치매 치료에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다.   9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에 의하면, 도쿄(東京)대학 및 홋카이도(北海道)대학 등으로 구성된 일본 연구진은 어지럼증 치료용 약물로 기억력을 회복시키는 실험을 실시해 성공했다. 연구진은 건강한 20대 남녀 38명을   [hstkcr - 19.01.22 01:12:55]

  •  알리바바 마윈 “무역전쟁 끝나도 복잡한 중미관계 20년 갈것”

    무역전쟁을 벌이던 미국과 중국이 최근 ‘휴전’을 선언하고 다시 협상에 나선 가운데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미중 갈등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13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마 회장은 전날 홍콩에서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주제로 열린 포럼에 참석해 “중미 무역마찰은 20년 동안 형성된 양국 간 무역 환경을 바꾸려는 것”이라며 “이 문제가 단기간에 해결될 수 있다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 마 회장은 “무역전쟁이 끝나도 중미 양국 간의 복잡한 관계는 20년 지속할 것”이라며 “시장  [hstkcr - 18.12.21 00:40:21]

  • 북한은 11일 관영매체를 통해 미국 정부의 인신매매국 지정 결정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정신에 배치되는 적대행위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낡은 타성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은 지난 2000년에 '인신매매 희생자 보호법'이라는 것을 조작한 이후 해마다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에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노력이 부족하다'는 딱지를 붙여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미국이 대통령 결정문이라  [hstkcr - 18.12.14 00:33:20]

  • "120만 배럴 감산은 전망치 상회…수급 균형 맞출 것" "10월 고점 수준 회복은 어려워"…60 달러선 안정 전망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 OPEC 산유국들이 내년부터 생산량을 하루 평균 12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하면서 10월부터 급격한 하락세를 나타냈던 유가가 반등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국제유가는 지난 7일(현지시간) OPEC플러스의 감산 합의가 이뤄진 뒤 큰 폭으로 반등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2.17%(1.12 달러) 상승한 배럴당 52.61  [hstkcr - 18.12.14 00:32:57]

  • 러시아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등 주요 원유 생산국들의 감산 합의에 따라 내년 1월에 원유 생산량을 최소 하루 5~6만배럴 줄일 계획이라고 11일(현지 시각)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이같은 계획을 밝히며 "(감산) 합의에 따라 원유 생산량을 점진적으로 감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박 장관은 이달 내로 자국 석유회사들과 관련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 산유국들은 이달 6~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  [hstkcr - 18.12.14 00:32: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