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교차로
신문보기
교차로신문
[문의전화]
  • 전화 : 713-827-0063
  • 팩스 : 713-827-0018
국제뉴스
RSS RSS 주소 복사
  • 인도네시아에서 마약류의 일종인 엑스터시를 사탕인 줄 알고 나눠 먹은 어린이들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데틱뉴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리아우 주(州) 벵칼리스 리젠시(군·郡) 부킷 바투 지역에서 지난 10일 7~9세 초등학생 3명이 두통과 현기증을 호소하다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어린이들은 현지인 남성 HR(46)이 자동차 안에 숨겨놓았던 엑스터시를 사탕으로 잘못 알고 먹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경찰 당국자는 "HR의 2살배기 아들이 차 안에서 엑스  [hstkcr - 18.09.28 01:13:01]

  • 아베 신조(安倍晋三·64) 일본 총리가 20일 집권 자민당 총재 3연임에 성공했다. 원칙적으로 2021년 9월까지 총리직을 유지하게 돼 ‘최장수 총리’ 등극을 눈앞에 두게 됐다. 임기를 3년 더 연장하면서 집권기반을 굳히게 된 아베 총리는 숙원인 ‘전쟁 가능한 국가’를 향한 개헌 작업에 매진하고 군비 확장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실시된 총재 선거에서 이시바 시게루(石破茂·61) 전 간사장을 누르고 3연임을 달성했다. 아베 총리의 총재 임기(3년) 만료로 실시된 이번 선거에서 아베 총  [hstkcr - 18.09.28 01:12:50]

  • 지난달 28일 프랑스 노르망디 근해. 평화로웠던 바다에 화염병과 돌덩이가 날아다니고 욕설이 난무하는 등 전쟁터를 방불케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영국 어선 5척이 이 수역에서 가리비를 끌어올리자 프랑스 어선 수십척이 이를 에워싸고 충돌을 감행하면서다. 프랑스 정부가 해당 수역의 가리비 고갈을 막기 위해 자국 선박을 대상으로 금어기(5~10월)를 정했는데, 1년 내내 조업이 가능한 영국 선박들이 가리비를 싹쓸이해간 것이 발단이 됐다.  지난 17일 영국과 프랑스 당국이 여러 차례 협상 결렬을 겪은 끝에 타협안을 도출해내며 사태는  [hstkcr - 18.09.28 01:12:30]

  • 태국 정부는 비둘기 개체 수 증가와 이에 따른 각종 질환 확산을 막기 위해 비둘기에게 모이를 중 경우 징역 3개월과 약 86만원에 달하는 벌금을 내리기로 했다.  22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방콕시는 지난 20일 공공장소에서 비둘기에게 모이를 주면 관련법에 따라 징역 3개월과 벌금 2만5천바트(약 86만원)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는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전날 위생문제를 제기하면서 방콕시를 비롯한 각 자치단체에 공공장소에서 비둘기에게 모이 주는 행위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것  [hstkcr - 18.09.28 01:12:05]

  • 가톨릭 교회 내 성 추문 소식이 줄을 잇는 가운데 이번에는 네덜란드에서 터져 나왔다. 1945년부터 2010년 사이 네덜란드의 고위 성직자 중 절반 이상이 아동에 대한 성폭력을 은폐하는데 연루됐거나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현지 일간 NRC가 15일 폭로했다. 2010년까지 65년 동안 추기경과 주교 등을 지낸 고위 성직자 39명 중 20명이 성 학대를 숨겼고 이는 결국 더 많은 피해자를 낳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4명은 어린이들을 학대했고, 다른 16명은 소아성애 신부들의 전보를 허락해 결과적으로 다른 교구에  [hstkcr - 18.09.21 00:22:28]

  • 사우디 아라비아 당국이 저명 이슬람 성직자 세명에 대한 사형 추진으로 왕가와 성직자간 동맹으로 이뤄진 사우디 체제의 불문율을 시험하고 있다. 사우디 검찰은 반역 음모, 테러 선동 등 수십가지 혐의로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인 이들 성직자에 대해 사형 구형을 준비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 보도했다. 사우디에서 가장 유명하고 인기있는 수니파 성직자로 1천400만명의 트위터 팔로워를 보유한 살만 알-오다와 저명한 이슬람 신학자 아와드 알-카르니, TV 이슬람 설교사인 알리 알-오마리 세명이 당사자다.  이들은 1  [hstkcr - 18.09.21 00:22:15]

  • 베네수엘라가 지난달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자국 통화를 10만대1로 액면 절하하고 최저임금을 3000%나 올렸지만 경제위기가 진화되기는커녕 더욱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극심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내놓은 극단의 경제 개혁이 오히려 물가 급등과 직원 해고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했다고 현지 르포를 통해 보도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자국 통화인 볼리바르를 액면 절하하고 최저임금을 3000%나 인상하는 긴급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hstkcr - 18.09.21 00:22:04]

  • AP통신이 최근 만 117세 10개월인 훌리아 플로레스 콜케 할머니의 사연을 소개했다. 볼리비아 정부가 발부한 신분증에 기재된 할머니의 생년월일은 1900년 10월 26일이다. 이 정보가 맞다면 할머니는 세계 최고령 생존자가 된다. 세계기네스협회 대변인은 그러나 “그녀는 세계 최고령자임을 인정받기 위한 신청서가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며 자신의 나이 기록을 확인하는 데도 별 관심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AP에 따르면 할머니는 2번의 세계 대전과 볼리비아 혁명을 목격했다. 아직 정신이 또렷하고 활기가 넘친다. 평  [hstkcr - 18.09.21 00:21:52]

  •  이집트 고대사원서 스핑크스 조각상 발견

    16일 이집트 아스완의 콤옴보 사원에서 발견된 스핑크스 조각상. 이집트 고고학자들은 이 사원에서 물을 빼내다가 이 조각상을 발견했다. 고대 유물 관리 당국은 이 조각상이 기원전 305년에서 기원전 30년 사이에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hstkcr - 18.09.21 00:21:10]

  •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16일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명이 매몰돼 실종상  [hstkcr - 18.09.21 00:20:32]

  • 일본에서 70세 이상이 전체 인구의 20%를 처음으로 넘어섰다는 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국민 5명 중 1명이 70세 이상인 셈이다. 초고령화 현상이 심각한 ‘노인대국’ 일본의 모습이 통계를 통해서도 확인됐다.  일본 총무성이 이날 ‘경로의 날’을 맞아 발표한 인구추계에 따르면 지난 15일 현재 70세 이상이 지난해보다 100만명 증가한 2618만명으로, 총인구의 20.7%를 차지했다. 70세 이상이 전체 인구의 20%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1947~1949년 베이비붐 시대에 태어난 단카이(團塊) 세대가 지난해부터   [hstkcr - 18.09.21 00:20:17]

  • 프랑스가 배출한 세계적인 스타 요리사 알랭 뒤카스(62)가 파리 시내 센강을 떠다니는 '요트 식당'을 개업했다. 뒤카스는 지난 10일 '뒤카스 쉬르 센(센강 위의 뒤카스라는 뜻)'이라는 이름의 요트를 출항시키며 식당 영업을 개시했다. 길이 31m에 100석의 자리를 갖췄다. 100% 전기 동력으로 움직이는 이 배에 뒤카스는 1100만유로를 투자했다. 점심과 저녁 한 차례씩 출항해 90분간 센강 곳곳을 움직이며 식사를 제공한다. 선상(船上)에서 파리 경치를 감상하며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이 배는 손님 테이블이 있는 쪽은 바깥벽이 모  [hstkcr - 18.09.21 00:20:00]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망이 석유·석탄은 물론 무기·섬유 밀수, 금융거래까지 전방위로 뚫렸다는 새로운 유엔 보고서가 나왔다. 이에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17일 오전 긴급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를 소집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제재의 제대로 된 이행을 촉구했다.    미국이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전날 안보리 회의를 소집한 건 러시아와 중국의 제재 위반이 심각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헤일리 대사는 14일 성명을 내고 “최근   [hstkcr - 18.09.21 00:12:14]

  • 지구촌의 골칫거리 가운데 하나인 플라스틱 쓰레기를 해결하기 위해 '플라스틱 먹는 곰팡이' 연구와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12일 보도했다.영국 '큐 왕립식물원'은 이번 주 각국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학술회의를 열어 이런 곰팡이의 보존과 이용에 관한 연구 방안을 논의한다.앞서 파키스탄의 한 쓰레기 더미에서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곰팡이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지난해 과학저널 '환경오염'에 실렸다. 곰팡이의 효소가 플라스틱의 주성분인 폴리에스터 폴리우레탄 분해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이런 곰팡이를 개발, 상용화하면   [hstkcr - 18.09.14 00:20:16]

  • 18년째 장기집권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마윈(馬雲) 알리바바 그룹 회장에게 "젊은데 왜 은퇴하느냐"는 질문을 던져 화제가 되고 있다.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4회 동방경제포럼에서 마 회장을 본 후 "저기 앉아서 러시아 음식을 먹는 젊은이, 마윈에게 묻고 싶은데 이렇게 젊은 데 왜 은퇴하느냐"고 물었다. 마 회장은 지난 10일 성명을 내고 알리바바 설립 20주년 기념일인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이사회  [hstkcr - 18.09.14 00:19: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