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교차로
신문보기
교차로신문
[문의전화]
  • 전화 : 713-827-0063
  • 팩스 : 713-827-0018
미국뉴스
  • [기타] 미 연방의회에 ‘새바람’ 불었다…女 127명 역대 ‘최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hstkcr
  • 19.01.11 05:32:29
  • 추천 : 0
  • 조회: 86

女하원의원 민주 89명·공화 13명…30년전의 ‘3배

최초의 원주민·무슬림 여성의원도 원내로


작년 11·6 중간선거 이후 새롭게 구성된 미국의 제116대 연방의회가 3일 개원, 2년 임기를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임기를 함께하는 이번 의회에선 역대 가장 많은 127명의 여성의원이 활동해 워싱턴DC에 ‘여풍’(女風)이 불 전망이다. 인종적으로도 훨씬 다양해진 모습이다.  

뉴욕타임스(NYT)와 CNN 등에 따르면 새 의회 하원의 여성 의원은 민주당 소속 89명과 집권 공화당 소속 13명 등 모두 102명이다.  

이는 30년 전 하원의 여성의원 수 29명과 비교했을 때 3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상원엔 12명의 여성의원이 새롭게 합류해 모두 25명(민주 17명·공화 8명)이 됐다. 이에 따라 상하원을 모두 합했을 때 여성의원 수는 127명으로 2년 전 107명보다 20명 더 늘었다.  

연방의회 전체 의석수가 상원 100석, 하원 435석임을 고려할 때 하원은 3분의 1, 상원은 4분의 1가량이 여성들로 채워진 셈이다. 

여기에 신임 하원의장에도 여성인 낸시 펠로시 민주당 의원(캘리포니아)이 선출됐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의장직 수락 소감에서 “여성 선거권 확립 100주년을 맞아 여성으로서 하원의장에 선출돼 특히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새 의회엔 무슬림과 미국 원주민(인디언) 등 비주류 여성들이 처음 합류해 눈길을 끈다.  

CNN은 무슬림인 민주당의 라시다 틀라입(미시간), 일한 오마르(미네소타) 하원의원이 동료들과 함께 이날부터 2년 임기를 시작했고 소개했다. 틀라입과 오마르 의원은 각각 팔레스타인과 소말리아 이민자 가정 출신이다. 

미국 원주민 출신 여성으론 샤리스 데이비스(캔자스)·뎁 할란드(뉴멕시코) 민주당 하원의원이 미 역사상 처음으로 의회에 이름을 올렸다.

또 지난해 중간선거에서 만 29세에 당선돼 역대 최연소로 의회에 입성한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 민주당 하원의원(뉴욕)도 여성이다.

백인이 아닌 유색인종의 약진도 주목된다. NBC뉴스에 따르면 이번 116대 연방의회에는 55명의 흑인과 37명의 히스패닉 의원이 포함됐다. 모두 미 정치 역사에서 가장 많은 숫자다. 

공화당 소속으로는 3명의 참전용사가 눈에 띈다. 브라이언 매스트 하원의원(공화·플로리다)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초선인 댄 크렌쇼 하원의원(공화·텍사스)과 짐 베어드 하원의원(공화·인디애나)와 찍은 사진을 게재하고 “5개의 눈, 5개의 팔, 4개의 다리. 모두 미국인이다”며 적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