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스턴교차로
신문보기
교차로신문
[문의전화]
  • 전화 : 713-827-0063
  • 팩스 : 713-827-0018
국제뉴스
  • [기타] 노벨 생리의학상,캐얼린 등 3명 공동수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hstkor
  • 19.10.08 04:29:21
  • 추천 : 0
  • 조회: 114

 윌리엄 케얼린· 피터 랫클리프· 그렉 세멘사

 "세포의 산소 가용성 감지적응 방법 규명"
 "빈혈· 암 등 질병과 싸우기 위한 새로운 전략 열어"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세포가 어떻게 산소에 반응하는지에 대한 매커니즘을 규명해낸 미국과 영국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노벨위원회는 7일 윌리엄 케얼린(미국) 하버드대 교수, 피터 랫클리프(영국) 옥스퍼드대 의대 교수, 그렉 세멘사(미국) 존스홉킨스대 의대 교수가 올2019년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세포가 어떻게 변화하는 산소 가용성을 감지하고 적응하는지 발견한 공로로 이들 세 사람을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상자들에게는 900만크로네(약 11억원)의 상금이 주여진다.

노벨위원회는 "올해 수상자들의 중대한 발견은 생명의 가장 필수적인 적응 프로세스의 메커니즘 중 하나를 밝혀냈다"며 "이들은 산소 수준이 어떻게 세포 신진대사와 생리조절활성 기능에 영향을 미치는지 우리가 이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노벨 위원회는 "이들의 발견은 빈혈, 암, 다른 여러 질병과 싸우기 위한 새롭고 유망한 전략을 세울 길을 닦았다"고 강조했다.

케얼린은 1957년 뉴욕 출생으로 존스홉킨스대학과 다나파버암연구소에서 내과와 종약학 분야 전문 훈련을 받았다. 2002년 하버드의과대학 정교수로 취임했다. 1998년부터 하워드휴지의학연구소에서 활약하고 있다.

랫클리프는 1954년 영국 랭커셔에서 출생했다. 그는 케임브리지대학과 옥스포드대학을 거쳐 1996년 옥스포드대학 정교수가 됐다. 현재 프랜시스크릭연구소, 타겟디스커버리연구소, 루드윅 암연구소 등에서 활동 중이다.

세멘사는 1956년 뉴욕 태생이다. 1999년 존스홉킨스대학 정교수가 됐으며 2003년부터는 존스홉킨스 세포공학 연구소의 혈관연구소를 이끌고 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